지멘스 회장 "욕심·탐욕으로 사업해서는 안돼"
지멘스 회장 "욕심·탐욕으로 사업해서는 안돼"
  • 박태일 기자
  • 승인 2014.10.2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욕심과 탐욕 때문에 사업을 해서는 안 된다." 


조 케저 독일 지멘스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2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스마트혁명포럼 창립기념 제1차 해외전문가 초청특강에서 이같이 말했다.


케저 회장은 "사회에 공헌하기 위해서 기업도 사회적 격차 문제 해결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며 "기업이 벌어들인 이득이 주주에게만 돌아가서는 안 되며, 성공의 성과물을 사회에 고르게 분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사 임직원에게 주인의식을 갖게 하는 것도 기업으로서 다른 사람들을 돕는 방법의 하나라고 소개했다.


지멘스의 전 세계 임직원 36만명 가운데 14만명이 지멘스의 주식을 갖고 있다. 2020년까지 주식을 보유한 임직원 수를 20만명으로 늘리는 게 목표라고 케저 회장은 강조했다.


그는 "임직원이 회사의 주주가 되면 본인의 고용 안전을 위해서라도 회사의 장기적인 생존에 관심을 두기 때문에 회사가 성공적으로 운영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동독과 서독의 통일이 "갑자기 어느 날 이뤄졌다"며 "북한과의 통일에 항상 대비하고 때가 되면 행동하라"고 제안했다.


통일하고 3개월 뒤 15만명이 일자리를 잃었으며, 1994년에는 독일 연방주의 전체 근로자 64%가 실직했다며 통일 후 겪어야만 했던 어려움을 전했다.
.

167년의 역사의 지멘스는 현재 212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