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증권업계 민원·분쟁 감소
3분기 증권업계 민원·분쟁 감소
  • 주진해 기자
  • 승인 2014.10.2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증권·선물 업계에 제기된 민원·분쟁건수가 직전 분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23일 민원·분쟁 유형 중 부당권유 관련이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총 30개사에 906건의 민원·분쟁이 접수됐으며, 직전 분기와 비교할 때 9%(88건) 줄어들었다.

이로써 지난해 4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으로 민원·분쟁 건수가 감소 추세를 보였다.

작년 4분기의 경우 STX팬오션과 동양그룹 계열사 사태와 관련한 민원이 대량으로 접수돼 민원·분쟁 건수는 2만10건에 이르렀다.

그러나 STX팬오션 및 동양 계열사 관련 민원과 분쟁은 올해 1분기 1856건, 2분기 450건, 3분기 403건으로 계속 감소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올해 3분기 분쟁별 접수 내용을 살펴보면 ‘부당권유’가 443건(49%)으로 가장 많았다. 부당권유 유형의 분쟁은 당사자 간에 자체 해결된 경우가 5%대에 그쳤다.

간접상품 관련 분쟁이 158건(18%)으로 그 다음을 차지했다.

올해 초 주가하락으로 인한 주가연계증권(ELS)과 파생결합증권(DLS)이 대거 손실구간에 진입하면서 이들 상품과 관련한 분쟁이 다수 발생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증권·선물사의 부당권유 행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객관화돼 있지 않아 분쟁이 생기면 당사자 간 입장 차이를 좁히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