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김병호 행장 대행체제 운영
하나은행, 김병호 행장 대행체제 운영
  • 김미나 기자
  • 승인 2014.11.0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이 김병호 은행장 대행 체제로 당분간 운영된다.


하나은행은 외환은행과의 통합은행이 출범할 때까지 김병호 은행장 대행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이날 하나은행 본점에서 퇴임식을 갖고 전격 사퇴했다.


김 행장은 올 봄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 처분을 받은 후 “통합이 가시화되는 시점에 사퇴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의결한 데 이어 이달 중 금융위원회에 통합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은 후임 행장을 선임하기보다는 외환은행과의 통합이 마무리될 때까지 대행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병호 부행장이 은행장 직무대행을 4일부터 맡게 된다.


업계에서는 하나-외환은행의 초대 통합 행장으로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유력시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