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령 주식 624억원 주인품에
미수령 주식 624억원 주인품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4.11.0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624억원어치가 주인을 찾았다.


한국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은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주주 2100여명에게 5500만 주, 624억원 어치를 찾아줬다고 6일 밝혔다.


증권예탁대행기관 3사가 지난 한 달 동안 공동 캠페인을 통해전체 미수령 주식 3314억원 어치의 약 19%가 주인에 돌아갔다.


3사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안전행정부의 협조를 얻어 미수령 주식 소유자의 실주소지를 파악하여 주주에게 안내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주주들은 예탁원 홈페이지의 ‘주식찾기’ 서비스를 통해 언제든지 미수령 주식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신분증 등을 지참해 해당 회사를 찾아가면 미수령 주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