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 유죄' 폴크스바겐, 美서 5조원 벌금 '철퇴'
'배출가스 조작 유죄' 폴크스바겐, 美서 5조원 벌금 '철퇴'
  • 하수은 기자
  • 승인 2017.01.1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경제] 독일 폴크스바겐(VW)이 유죄를 인정하고 43억 달러(약 5조1000억원)의 벌금을 내는 조건으로 미국 법무부와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한 3건의 소송을 마무리하기로 11일(현지시간) 합의했다.

폴크스바겐은 배출가스 조작을 공모하고 배출가스 관련 대기오염 규정을 어긴 혐의 등으로 미국 연방 대법정에 기소됐다. 같은 혐의로 6명의 폴크스바겐 임직원도 기소됐다.

폴크스바겐은 28억 달러를 형사 벌금으로 내고 15억 달러는 민사 벌금으로 낸다.

폴크스바겐은 앞서 대기오염 정화 비용과 차량 소유주, 딜러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지불하기로 한 175억 달러도 별도로 물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