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자율주행차 개발 본격화...GM 전문가 영입‧‘지능형안전기술센터’ 신설
현대차그룹, 자율주행차 개발 본격화...GM 전문가 영입‧‘지능형안전기술센터’ 신설
  • 손정호 기자
  • 승인 2017.02.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본부 내 자율주행 개발 조직‧인력 하나로 통합, 확대”
“‘GM 자율주행차 개발 담당’ 이진우 박사,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 상무로 영입”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기반 자율주행차가 라스베이거스 도심 주야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일요경제 = 손정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자동차 핵심영역인 자율주행차 연구개발을 전담하는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하고 최고 전문가를 영입한다고 밝혔다.

13일 현대자동차그룹은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핵심 기술 우위 확보와 세계 공통으로 적용 가능한 자율 주행 플랫폼을 개발해 글로벌 표준화를 선도할 구상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연구개발본부 내 자율주행 개발 조직과 인력을 하나로 통합해 확대한 ‘지능형안전기술센터’를 신설하는데, 시동부터 목적지 도착 후 주차까지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가 가능한 완전한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기존 첨단안전기술 담당 조직과 자율주행 선행연구 조직을 통합해 센터급으로 위상을 격상하고, 관련 기술의 일관된 개발체계 구축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지능형안전기술센터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기초 선행부터 시험·평가, 본격적인 양산차 적용까지 자율주행기술과 관련한 전 과정을 연구하며, 현재 양산 중인 스마트크루즈컨트롤과 차선이탈방지장치,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 등 첨단운전자보조기술 고도화와 함께 상용화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핵심기술 연구 등을 진행한다는 것.

세계 어느 도로에서도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도 적극 추진하는 등 미래 자율주행차 개발 주도권 선점 노력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GM에서 자율주행차 선행 및 양산화 개발을 초기부터 주도했던 이진우 박사를 지능형안전기술센터장 상무로 영입한다고 강조했다.

이진우 상무는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KAIST 동역학 제어분야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2001년부터 미국 코넬대 연구교수로 자율주행과 로봇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06년 이후 GM의 자율주행차 개발을 담당했다.

이진우 상무는 “단순 자율주행차 개발을 넘어 세계에서 공통으로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해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표준화에 현대·기아자동차가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글로벌 업체간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 뜨거워져”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그룹은 글로벌 업체간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작년 11월 시장조사업체 주니퍼 리서치(Juniper Research)는 오는 2025년까지 세계 약 2200만대에 달하는 자율주행차가 누적 보급될 것으로 전망했다는 것. 시장조사기관 IHS는 오는 2025년까지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가 연간 60만대 수준으로 성장한 뒤 향후 10년간 연간 43%씩 급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015년 12월과 작년 10월 미국 네바다주로부터 투싼 수소전기차와 아이오닉 자율주행차에 대해 자율주행 시험을 할 수 있는 운행 면허를 각각 취득했다며, 작년 3월 우리 정부로부터 자율주행 시험 운행 허가를 취득하고 본격적인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열린 CES(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아이오닉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라스베이거스 도심 주야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대표이사 : 김순희
  • 발행·편집인 : 김순희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