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장기투자자에 적합한 '4차 산업혁명랩' 출시
신한금융투자, 장기투자자에 적합한 '4차 산업혁명랩' 출시
  • 심아란 기자
  • 승인 2017.04.2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경제=심아란 기자] 24일 신한금융투자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신한명품 글로벌 4차 산업혁명랩’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한명품 글로벌 4차 산업혁명랩’은 신규 성장동력인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전기차, 반도체, 생명과학 등과 관련한 국내외 기업에 투자하는 랩서비스이다. 

이는 기업가치평가에 기초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 단기 변동성에 대비한 유연한 현금 비중을 확보하고 시장 이슈 발생 시 탄력적인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이에 랩운용부는 투자자산전략부와의 협업해 4차 산업 관련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신한명품 글로벌 4차 산업혁명랩’의 포트폴리오를 운용한다. 

투자자산전략부는 신한금융투자 WM그룹 IPS본부에 소속된 국내외 금융시장 전문가 조직이다.

한편 ‘신한명품 글로벌 4차 산업혁명랩’은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최소 가입금액은 3천만원이며 랩 수수료는 A형-선취 1.0%(최초 1회)+후취 연 1.0%- 또는 C형-후취 연 1.4%(가입 3년 이후 후취 연 1.2%)- 중 선택할 수 있다.

특히 국내주식은 비과세(증권거래세 제외), 해외주식 매매차익은 양도소득세(22%)로 분류과세되므로 종합소득과세대상자가 투자할 경우 절세효과가 있다.

다만 100% 환노출 상품으로 투자자산의 가치 및 환율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다. 

신한금융투자 IPS본부 정돈영 본부장은 “신한금융투자 IPS본부의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2-3년 이상의 장기 투자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시장대비 초과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