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포토뉴스
文대통령, 강경화 외교장관 임명...한미정상회담 준비 첫 시험대외교현안 난제 산적…북핵·사드 '파열음 없는 조율' 관건
위안부 해법 마련도 난제…非고시출신 장관, 외교부 개혁도 관심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7.06.18 21:20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오른쪽에 인사검증 부실 논란을 빚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해 있다.

[일요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야 3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지명 28일 만인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국회가 채택하지 않자 전날까지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고, 이에 국회가 아무런 응답이 없자 법 절차에 따라 이날 강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이다.

외교부 역사상 첫 여성 외교사령탑에 오른 강 장관은 임명 즉시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과 연이어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발등에 떨어진 불은 오는 29∼30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첫 정상회담 준비다. 강 장관의 임명으로 정상회담 준비는 더욱 속도를 내게 됐다.

특히 한미정상회담에선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자유무역협정(FTA), 주한미군 주둔비 인상 등 각종 현안을 놓고 한미 간 이견이 불거질 가능성도 있어 외교 당국 간 사전 조율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북한에 대해 제재와 함께 대화도 병행하려는 문재인 정부로서는 대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상대방인 북한은 물론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4국과의 복잡한 방정식을 풀어나가야 한다.

강 장관이 다자외교 전문가이지만, 북한·북핵 대응 관련해서는 특별한 성과를 보인 적이 없다는 점이 약점으로 꼽히기도 한다. 이 때문에 정부 내 북한·북핵 문제 논의에서 외교부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특히 한국 여성으로서 유엔기구의 최고위직에 진출했던 강 장관이 그동안 인권·인도주의 전문가로 국제무대에 활약해온 만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일본의 아베 정부는 위안부 합의 재협상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위안부 문제 해법 마련과 한일관계 회복도 난제 중 난제다.

이밖에 참여정부 시절인 2003년 윤영관 전 장관 임명 이후 14년만의 비(非)외무고시 출신 인사인 강 장관이 어떤 방식으로 외교부 개혁을 이뤄낼지도 관심사다. <문+>

김영준 기자  webmaster@ilyoeconomy.com

<저작권자 © 일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