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기업
김상조 공정위원장, 4대 그룹과 이번주 첫 대면...새정부 경제정책 설명
이 뉴스를 공유하기
  • 하수은 기자
  • 승인 2017.06.19 18:01
  • 댓글 0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일요경제] '재벌 저격수'로 알려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4대 재벌 그룹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22일 또는 23일 공정위와 4대 그룹의 간담회를 위해 시간과 장소를 조율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공정위 측은 참석 대상을 총수가 아닌 각 그룹의 전문 경영인으로 요청했다.

그룹 컨트롤타워 기능을 했던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삼성은 삼성전자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별도 조직이 없는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에 요청을 전달했다.

이 자리는 오는 2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미국 순방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먼저 재계와 만나 새 정부의 공약 사항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취임 이후 4대 그룹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대한상의가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능한 빨리, 이번 주 중에 가능하면 4대 그룹과의 만남을 우선 추진하겠다"며 면담 대상 등 희망 사항을 대한상의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면담 취지에 대해 "선거 과정 공약의 취지를 설명하고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정부와 재계의 대화를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대한상의가 정부와 4대 그룹의 첫 만남을 조율하게 되면서 이전 정부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로 했던 정부와 대기업의 가교 역할이 대한상의로 넘어가는 모양새다.

일자리위원회는 지난 19일 주요 경제단체 중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만났고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동행하는 경제사절단 구성도 전경련이 아닌 대한상의가 주도하고 있다.  <문+>

하수은 기자  webmaster@ilyoeconomy.com

<저작권자 © 일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