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분석
삼성전자 3분기에도 실적 신기록 세울까...“4분기엔 전 사업부 개선 예상”신한금융투자 “3분기 반도체 부문 실적 상승으로 전체 실적 견인”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김민선 기자
  • 승인 2017.09.13 16:37
  • 댓글 0

[일요경제=김민선 기자] 2분기 매출·영업이익·영업이익률 등 모든 실적에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삼성전자가 3분기에도 실적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3일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 3분기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1.7% 증가한 62조원,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2.8% 증가한 14조 5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2분기 연결기준 삼성전자는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14조 700억원을 달성한 바 있다.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최 연구원은 “반도체 사업부가 DRAM 및 NAND 물량 증가와 ASP 상승으로 실적 개선을 견인한다”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는 OLED 신규라인 비용 증가로 이익이 감소하겠지만 당초 시장 우려보다는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

3분기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CE 부문은 전분기 대비 상승, IM(IT·모바일), 디스플레이 부문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각 영업이익은 반도체 부문 9조 8000억원(전분기 대비 +22.3%), CE(Customer Electronics) 부문 4000억원(+18.8%), IM 부문 2조 9000억원(-27.6%), 디스플레이 부문 1조 3000억원(-23.1%)으로 예상된다.

4분기에는 전 사업부 실정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는 3분기에 이어 DRAM 및 NAND 업황 호조가 지속되며 IM은 갤럭시 노트8의 출시 효과가 실적 개선으로 나타날 전망이다.  이어 디스플레이는 Flexible OLED 물량 확대, CE는 연말 성수기 효과를 노릴 수 있다는 게 최 연구원의 설명이다. 

사업부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11조 1000억원(전분기 대비 +13.2%), IM 3조 3000억원(+10.8%), 디스플레이 1조 7000억원(+26.7%), CE 5000억원(+37.7%)으로 추정된다.

최 연구원은 삼성전자 반도체 업황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며 2018년 매출액을 전년대비 9% 증가한 265조 9000억원, 영업이익을 전년대비 13.5% 증가한 62조 4000억원으로 예상했다.

최 연구원은 “과거 삼성전자 주가가 FWD 10배 내외에서 형성되어 왔다”며 “18F PER 7.5배인 현재 주가는 저평가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명확한 주주 환원정책”을 펴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10만원으로 유지했다.

김민선 기자  jane@ilyoeconomy.com

<저작권자 © 일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