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포토뉴스
정진석의 반격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일요경제
  • 승인 2017.09.27 10:27
  • 댓글 0

최근 거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정례 토론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에 휩싸인 정 의원은 27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조선시대 선비들이 반대파에 몰려 화를 입은 사건을 뜻하는 '사화'(士禍)에 비유하며 비판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모두발언을 통해 "요즘 적폐청산이라는 화두가 지배하고 있다"며 "조선 시대의 사화를 연상케 하는 그런 난장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정진석 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검찰조사 뒤 부부싸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언급한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이어 "윤흥길의 소설 '완장'을 보면 동네 건달에게 노란 완장을 채워주자 완장에 취해 거들먹거리면서 군림하는 모습이 나온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을 연상시킨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적폐청산이라는 구호를 내걸면 무소불위의 힘을 얻게 된다"며 "문재인 정권은 행정·사법과 검찰·경찰·국세청 등 국가 권력기관을 장악했으며 여기에 모자라 언론까지 장악하려는 모습을 스스럼없이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댓글댓글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며 참여정부때 각 부처 공무원들에게 언론의 보도에 실명 댓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것을 권장한 문건을 '사례'라며 제시했다.

문건은 '국정브리핑 국내언론보도종합 부처 의견 관련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국정홍보처 공문으로, '추가 시행사항'이라는 항목에 "해당 언론사의 인터넷 홈페이지 해당 기사에 부처 의견 실명 댓글 기재"라고 쓰여 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정례 토론회에 참석해 노무현 정부 당시 국정홍보처가 국정원 및 각 부처에 보낸 '국정브리핑 언론보도종합 부처의견 관련 협조 요청' 공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정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지시로 주요 언론보도 기사에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문건"이라며 "(수신자) 맨 앞이 국정원이다. 국정원에 댓글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더 웃긴 것은 공무원 댓글을 다는 실적을 평가에 반영하겠다는 것인데 기사에 대한 압력을 넣으라는 것"이라며 "그 연장선상에서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이 나왔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이런 발상이 가능한지 소름이 끼친다"며 "이것이 바로 오늘 현재 이 시각에 문재인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언론장악 기도 음모의 현주소고 우울한 자화상"이라고 덧붙였다.

 

일요경제  webmaster@ilyoeconomy.com

<저작권자 © 일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요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