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리은행 지분 연내 매각 무산…내년에 7% 판다
정부, 우리은행 지분 연내 매각 무산…내년에 7% 판다
  • 심아란 기자
  • 승인 2017.11.1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리·행장 공석 등 매각 차질
지난 7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압수수색을 벌인 후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7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압수수색을 벌인 후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일요경제=심아란 기자] 정부가 우리은행[000030] 잔여지분 18.5% 가운데 내년에 7% 지분을 파는 잠정안을 발표했다. 우리은행은 채용비리 사태로 검찰 수사대상에 오르고 이광구 행장이 사임하는 등 변수가 발생해 연내 매각이 사실상 무산된 것이다.

12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8년도 예산안을 보면,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은 우리은행 주식 4732만주(지분율 7%) 매각 대금을 수입으로 잡았다.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은 예금보험공사에 설치된 기금이다. 정부는 이를 활용해 우리은행에 공적자금을 투입했으며 우리은행 지분을 팔아 자금을 회수하고 있다. 

또한 정부는 한화생명 5374만주(6.2%), 서울보증보험 175만주(5%) 등을 매각 목표로 제시했다. 우리은행 지분 매각 대금(최근 2년 주가 적용) 5000억원을 포함해 총 1조원어치 지분을 팔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부가 예보를 통해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은 18.5%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우리은행과 협의해 지분을 매각해왔다.

그러나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광구 행장이 연임 임기 7개월 만에 사퇴해 실무 과정을 지휘할 은행장이 공석이 됐다. 특히 우리은행은 검찰 수사대상에 올라 두 차례 압수수색도 당한 상태다.

공자위는 내년에 우리은행 잔여지분 매각을 추진하되, 현 지배구조 체제는 유지할 방침이다. 과점주주들이 사외이사를 선임해 은행 경영에 참여함으로써 경영진이나 외부의 입김을 최대한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구체적인 매각 방법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MM PE(6.0%), 동양생명[082640](4.0%), 유진자산운용(4.0%), 키움증권[039490](4.0%), 한국투자증권(4.0%), 한화생명(4.0%), 미래에셋자산운용(3.7%)이 우리은행의 7개 과점주주다.

한편 우리은행의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에 정부지분을 대표하는 예보 소속 이사는 참여하지 않는다. '관치' 논란을 일축하고 차기 행장 선임에 직접 관여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의지로 풀이된다.

지난 9일 우리은행 이사회는 5대 주요 민간 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로 구성된 기존 임추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