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임추위, 차기 행장 후보 공모 안한다
우리은행 임추위, 차기 행장 후보 공모 안한다
  • 심아란 기자
  • 승인 2017.11.1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임추위 첫 회의…외부인사 가능성 여전히 안갯속
7일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서울 중구 회현동에 있는 우리은행 본점으로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이광구 우리은행장 사무실과 인사부를 압수수색했다. 당시 우리은행 본점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7일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서울 중구 회현동에 있는 우리은행 본점으로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이광구 우리은행장 사무실과 인사부를 압수수색했다. 당시 우리은행 본점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일요경제=심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차기 은행장 인선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우리은행의 ‘채용비리’ 사태를 수습하고 조직 안정화 임무를 완수할 차기 행장은 누가될지 은행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리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17일 서울 모처에서 첫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후보 선정을 위한 일정과 방법 등을 논의했다. 그러나 임추위는 외부인사 포함 여부 등 후보군 자격요건에 대해서는 뾰족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다만 임추위원들은 후보자 공모 절차를 생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임추위는 "신속하게 차기 행장 선임 절차를 밟고 논란을 불식하기 위함”이라며 "헤드헌터를 통해 회의를 거쳐 후보군을 압축하고 선정절차와 방법 등을 결정해 다음 주 초 공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향후 면접 대상자 선정 등 임추위에서 결정되는 사항을 바로 공표해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일각에서 차기 행장 후보에 외부인사가 포함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낙하산 인사'에 대한 우려 및 억측을 잠재우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우리은행 임추위 관계자는 “이번 우리은행 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신속히 우리은행의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덕망을 갖추고 지속성장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여 기업가치를 충분히 높일 수 있는 경영능력과 경험을 갖춘 리더를 찾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1월 행장 선임 당시에는 외부 공모를 배제하고 후보자격을 최근 5년간 우리은행 부행장급 이상의 임원, 우리금융지주사 부사장급 이상의 임원 또는 계열사 대표이사를 지낸 인물로 제한한 바 있다.

한편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신입사원 채용 비리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지난 2일 사퇴했다. 현재 우리은행의 일상적 업무는 손태승 글로벌 부문 겸 글로벌 그룹 부문장이 대행하고 있다.

임추위는 올해 초 우리은행 민영화 당시 지분 4% 이상 참여한 과점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들로 구성돼 있다. 임추위원은 노성태 전 한화생명 경제연구원장, 장동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박상용 연세대 교수, 톈즈핑(田志平)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 등 총 5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