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노조 무력화' 문건 다량 발견…檢 재수사 급물살
삼성의 '노조 무력화' 문건 다량 발견…檢 재수사 급물살
  • 신관식 기자
  • 승인 2018.04.0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스 소송비 대납 수사과정서 '노조 와해' 관련 문건 다량 발견
삼성의 '노조 와해' 관련 문건이 다량 발견됨에 따라 검찰의 재조사가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삼성의 '노조 와해' 관련 문건을 검찰이 다량 확보함에 따라 재수사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삼성은 복지가 잘 돼 있어 노조가 필요 없다'는 그동안의 삼성 측 주장을 뒤엎는 문건이 다량 발견됐다. 삼성이 최근까지 노조 무력화 와해를 위해 움직였던 정황이 확보됨에 따라 검찰 수사는 3년만에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최근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압수수색을 통해 수천 건의 '노조 와해' 전략이 담긴 문건을 확보했다. 5년 전인 2013년 삼성의 노조파괴 공작 의혹이 세상에 알려졌지만 검찰 고발과 거의 동시에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 당시 부실수사 논란도 있었다.

이번 검찰이 확보한 삼성 노조파괴 관련 문건에는 당시 논란이 됐던 'S그룹 노사 전략' 문건도 포함됐는데, 2012년부터 최근까지 작성된 것으로 약 60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삼성이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준 혐의에 대해 해외 송금 자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노조 무력화 전략이 담긴 문건이 삼성전자 인사팀 직원의 외장하드에서 발견되자 즉시 별도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 조치했다.

이에 따라 5년 전 삼성 노조파괴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확보된 만큼 문건 분석이 끝나는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재수사에 돌입할 전망이다.

당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통해 '2012년 S그룹 노사 전략'이 처음 세상에 알려지면서 "문제 인력을 분류해 밀착 관리하고 비위 사실을 채증해 노조 가담 시 징계하라"는 등의 내용이 공개되자 민변과 민주노총 등은 이건희 회장을 비롯 임직원 10여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검찰은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 이상 그룹 차원의 범행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검찰이 확보한 이번 문건에는 삼성이 불과 1년 전까지도 그룹 차원에서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해 파렴치하게 비밀리에 행해졌던 행위 등의 내용이 다수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이번에 출처를 입증할 만한 문건을 직접 다량 확보한 셈이다.

삼성 '노조 무력화' 문건 (자료-JTBC 뉴스화면 캡처)
삼성 '노조 무력화' 문건 (자료-JTBC 뉴스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