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와해’ 수사, 옛 미전실 등 그룹 상층부로 향하나
삼성 ‘노조와해’ 수사, 옛 미전실 등 그룹 상층부로 향하나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04.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관련 일일보고 문건 확보…서비스 종합상황실 관계자 소환
삼성그룹 윗선개입 일부 정황 확인…상층부 관여여부 집중 조사

삼성그룹의 상층부가 노조와해 공작과 관련된 상세 내용을 매일 보고받은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등이 노조와해 의혹 행위에 관여했는지 집중적으로 파헤칠 것으로 보인다.

15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지난 12일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남부지사를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경원지사 한 컴퓨터에 저장된 ‘일일보고’ 문건을 대량으로 확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일보고 문건은 삼성전자서비스의 각 지방 지사가 노조와해 의혹의 ‘컨트롤 타워’로 지목된 서비스 본사의 종합상황실 등으로 각 지사 산하 협력업체(센터) 소속 노조원의 동향과 ‘그린화’(노조 탈퇴) 실적 수치 등 활동 내역을 정리해 제출한 것이다.

문건에는 지사나 협력업체 측에서 노조원을 개별적으로 접촉해 탈퇴를 회유‧압박하고 그에 대한 노조원의 반응 등을 기재한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문건이 노조 탄압을 위한 부당노동행위가 삼성전자서비스 내부에서 조직적·유기적으로 장기간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물증으로 보고 있다. 이들 지사는 모두 서비스 본사 종합상황실 출신의 임원급이 지사장으로 부임한 곳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3일 남부지사장 윤모씨와 경원지사 소속 A씨 등을 소환해 해당 문건의 작성 경위 등을 조사했다.

앞서 검찰이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해 확보한 인사팀 자료 6000여건에는 삼성전자가 관계사인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를 와해하는 데 개입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이 확보한 일일보고 문건과 노조원 피해 사실 조사 등으로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 본사↔지방 지사↔협력업체’로 이어지는 노조와해 의혹을 둘러싼 지휘·보고 라인의 윤곽이 드러난 셈이다.

여기에 검찰은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상층부가 노조와해 의혹 행위에 관여했는지에 수사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그룹 노무를 총괄하는 그룹 옛 미래전략기획실(미전실)이 임원이 포함된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노조 파괴’ 전문 노무사 등과 함께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에 대한 대응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삼성전자 본사 차원에서 이른바 ‘즉시대응팀’을 만들어 노조와해 전문 노무사 등을 고용하거나 직접 용역을 맡겨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대응에 개입하고, 미전실에도 관련 내용을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종합상황실 관계자를 불러 그룹과 삼성전자 본사 등 윗선이 개입한 일부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년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S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공개한 이후 진행된 검찰 수사에서도 삼성그룹 미전실 등 본사의 개입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삼성에버랜드의 부당노동행위와 관련해서는 무혐의 처분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