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갑질'에 광고업체·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조현민 '갑질'에 광고업체·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 신관식 기자
  • 승인 2018.04.1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警, 물뿌리기 외 유리컵 던졌다면 특수폭행 혐의 적용

광고업체 직원에게 '물뿌리기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를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광고업체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대한항공 본사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8일 오후 회의에 참석했던 서울 마포구의 해당 광고업체 본사에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2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어 강서경찰서는 19일 오전 9시 20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사무실에 수사관 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광고업체와의 회의에서 이 업체 직원 2명을 향해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뿌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17일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해 조 전무를 폭행 혐의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 정지시켰다.

경찰은 해당 광고업체를 압수수색하면서 “통상 회의를 할 때 녹음을 한다고 했다"며 "당시 회의 녹음 내용과 회의 참석자들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녹음파일 등을 확보했다.

이어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에서도 경찰 관계자는 "회의 이후로 말 맞추기나 회유·협박 시도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특히 조 전무가 광고업체 팀장에게 유리컵을 던졌는지 그 여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조 전무가 음료를 뿌린 데 그치지 않고 유리컵까지 던졌다면 처벌이 더 무거운 '특수폭행' 혐의까지 적용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피해자가 원치 않아도 처벌될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조만간 일정 조율이 되는대로 조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조 전무가 진에어에 불법으로 등기이사로 재직한 사건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이를 왜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는지'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

진에어에서 두 차례 대표이사 변경과 한 차례의 사업범위 변경 당시 국토부가 법인등기사항증명서를 통해 조 전무가 외국인임을 확인하지 못한 데 대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즉시 감사에 나서도록 18일 감사관실에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조 전무는 국적법상 미국인으로, 항공관련법에 외국인은 국적항공사의 등기임원으로 등재될 수 없음에도 2013~2016년에 등기임원으로 재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