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중 45개 교체…10개 중 1개꼴로 ‘물갈이’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중 45개 교체…10개 중 1개꼴로 ‘물갈이’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06.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7개, IT‧전기전자 6곳 증가해 강세…식음료, 지주사 전환으로 9곳 줄어
삼성전자, 작년 500대 기업 중 압도적인 1위 차지…매출액 240조원 달성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5개 기업이 교체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0개 중 1개꼴로 물갈이가 된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500대 기업 리스트에서 유통과 IT‧전기전자 업체가 늘어나 강세를 보였고, 식음료 업체는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9%에 해당하는 45곳이 새롭게 진입하거나 혹은 기존 순위에서 탈락해 교체됐다.  

전년도 500대 기업에 비해 유통은 7곳, IT‧전기전자는 6곳이 늘어난 반면, 식음료는 지주사 전환으로 9곳이 줄었다.

신규 진입한 기업 중에는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고, 현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가 260위, 현대일렉트릭이 321위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반면 전년도에 397위였던 STX를 비롯해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은 지난해 500대 기업 리스트에서 탈락했다.

또한 오리온홀딩스와 롯데지주, 매일홀딩스, 크라운홀딩스 등 식음료 업체와 SK디스커버리, BGF, 경동인베스트 등은 지주사 전환으로 인해 역시 500대 기업 리스트에서 빠졌다.

지난해 500대 기업의 매출 총계는 2777조원으로 전년보다 8.2% 늘었고, 영업이익은 223조원으로 30.2%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500대 기업의 순위를 보면 삼성전자가 매출액 240조원을 기록해 압도적인 1위였고, 현대자동차가 중국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에 따른 타격에도 96조원으로 2위, LG전자가 61조원의 매출을 올려 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톱 10에 오른 기업은 포스코, 한국전력공사, 기아자동차, ㈜한화, 현대모비스, 삼성디스플레이, 하나은행 등이었다.

SK하이닉스는 13위를 차지했는데,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시장 슈퍼호황’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올려 전년보다 17계단이나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50곳으로 가장 많았고 ▲건설·건자재(46개) ▲자동차·부품(45개) ▲석유화학(44개) ▲IT·전기전자(37개) ▲보험(32개) 등의 순이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공시의무집단기업 60개 그룹 중 500대 기업에 가장 많이 포함된 그룹은 SK그룹으로, 무려 23개의 계열사가 이름을 올렸고, 뒤이어 삼성(20개), 롯데(19개), 현대차(17개), LG·한화(각 13개)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