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횡령 혐의로 경찰 압수수색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횡령 혐의로 경찰 압수수색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07.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대표, 요트 구입 등 총 30억원가량 회삿돈 유용…수입 외제차도 구입
올초부터 부적절한 여성 비서 채용 행태‧전직 수행비서 ‘갑질’로 구설수

CJ파워캐스트가 이재환 대표의 회삿돈 유용 혐의로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요트 구입과 수입 외제차 구매로 회삿돈을 유용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CJ파워캐스트 본사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사 자금 지출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올해 초 시가 25억원 상당의 요트를 회사 명의로 구입해 개인 용도로 쓰는 등 30억원가량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 대표가 수억원 상당의 캠핑카 등 수입 외제차 여러 대를 회삿돈으로 구입해 개인적으로 쓰는 등 횡령 또는 배임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자금 지출에 관여한 임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재현 CJ파워캐스트 대표

CJ파워캐스트는 방송 송출과 광고업을 전문으로 하는 CJ그룹 계열사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 대표가 수장으로 있는 회사다.

이 대표는 과거 ‘재산커뮤니케이션’이라는 광고회사를 운영하다 CJ파워캐스트와 합병하면서 공동대표에 올랐다.

한편, 이 대표는 올해 2월 부적절한 여성 비서 채용 행태로 구설수에 올랐는가 하면 최근에는 전직 수행비서에게 ‘갑질’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