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특별세무조사…‘MB 적폐청산’ 연관있나?
한국타이어 특별세무조사…‘MB 적폐청산’ 연관있나?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07.1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국세청 조사4국 투입돼 일감몰아주기‧상표권 수수료 등 들여다볼 듯
MB 사돈기업으로 적폐청산 ‘연관설’ 솔솔…회사 “정기 세무조사일 뿐”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타이어 본사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타이어 본사

한국타이어가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에서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져 특별세무조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특히 한국타이어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돈 기업이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적폐청산’과의 연관성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한국타이어 본사에 조사관을 사전예고 없이 투입해 회계자료 확보 등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조사에는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리는 서울국세청 조사4국 인력이 투입되면서 통상적인 세무조사가 아닌 강도 높은  특별세무조사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국세청 조사4국은 통상 비정기 세무조사를 담당하는데, 조사 후 탈세나 위법 사실이 적발되면 세금추징뿐만 아니라 검찰 고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한국타이어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돈 기업이기 때문에 이번 조사가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적폐 청산’의 일환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2001년 이 전 대통령의 딸 수연씨가 2001년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과 결혼하면서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이 이 전 대통령과 사돈 관계를 맺고 있다.

또다른 일각에서는 세정당국이 이번 조사에서 그동안 한국타이어에서 논란이 됐던 일감 몰아주기와 총수 일가의 해외재산 문제, 높은 상표권 수수료 등을 깊게 들여다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10일부터 국세청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2014년 이후 4년만에 진행되는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서 나온 것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