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공개시장운영 금융기관 31개사 선정
한국은행, 공개시장운영 금융기관 31개사 선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07.1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신한·우리은행 등 18개 은행과 미래에셋대우 등 13개 비은행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은 향후 1년간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등의 공개시장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금융기관을 총 31개사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은 향후 1년간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등의 공개시장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금융기관을 총 31개사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은 향후 1년간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등의 공개시장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금융기관을 총 31개사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부문별로는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모집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기관으로 20개사,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대상기관으로 22개사, ‘증권대차’ 대상기관으로 9개사다.

한은 관계자는 “한국은행은 현행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의 유효기간이 2018.7.31일자로 만료 예정임에 따라 향후 1년간(2018.8.1~2019.7.31일) 공개시장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금융기관을 총 31개사 선정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이번 선정은 '공개시장운영규정'에 의거 통화안정증권 인수·유통 실적, 환매조건부증권매매 실적 및 정책 호응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루어졌다.

부문별로는 ‘통화안정증권 경쟁입찰‧모집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기관으로 20개사, ‘환매조건부증권매매’ 대상기관*으로 22개사, ‘증권대차’ 대상기관으로 9개사를 각각 선정했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을 통해 한국은행은 효율적이고 원활한 유동성조절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한국은행과의 거래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자금 관리를 도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18개 은행과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신영증권 등 13개 비은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