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준 정년 특별퇴직자 단행…총 274명 확정
KEB하나은행, 준 정년 특별퇴직자 단행…총 274명 확정
  • 손다영 기자
  • 승인 2018.08.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이 2년 만에 준 정년 특별퇴직을 단행했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달 31일 준 정년 특별퇴직 신청자를 심사해 △관리자급 직원 27명 △책임자급 181명 △행원급 66명 등 총 274명을 퇴직시키기로 했다.

올해 준정년 특별퇴직 대상자는 만 40세 이상 근속 기간이 만 15년 이상인 임직원이었으며, 이번 특별퇴직으로 관리자의 경우 27개월 치 급여를, 책임자·행원급은 최대 33개월 치 급여를 일시에 받을 수 있다.

이번 준정년 특별퇴직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정책 동참과 세대교체를 통한 조직 신진대사 촉진을 위해서다.

앞서 하나은행은 2016년에도 만 38세 이상 근속 기간 10년 이상인 직원을 대상으로 총 506명의 준정년 특별퇴직을 단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