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직원, 토지 팔아 15억원대 횡령…1년간 왜 몰랐나?
SH공사 직원, 토지 팔아 15억원대 횡령…1년간 왜 몰랐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08.2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직원 도덕성 논란 및 늑장 대응 지적
큰돈 만지는 토지 보상 업무 절차에 구멍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본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본사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하청업체에 갑질을 했다는 지적을 받아 곤혹을 치렀던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이번에는 공사 직원이 서류를 위조해 15억원의 토지보상금액을 횡령하는 사건이 발생해 SH의 도덕적 해이가 도마 위에 올랐다.

더욱이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SH는 이번 직원 횡령 사건을 1년이 지나서야 뒤늦게 발견하고 고발하는 등 늑장대응을 했다는 논란도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SH의 토지보상 업무 시스템에 구멍이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SH 서울 마곡지구 토지보상 업무를 담당하는 A씨(42)가 지난해 4월 자신의 아내 계좌로 약 15억원을 입금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SH 차장 직급으로 보상업무에 해박했던 A씨는 서류를 감쪽같이 위조해 거액을 빼돌렸다.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개인 신상의 사유를 들어 자진 퇴사했다. 

심각한 것은 이같은 횡령사실을 SH가 전혀 모르고 있어다는 점이다. 이후 1년이 지나서야 A씨의 횡령사실을 인지하고 부랴부랴 경찰에 고발했다. 올해 SH는 A씨 재산에 가압류 조치를 내렸지만 회수는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구속된 채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SH의 늑장 대응 만큼이나 횡령 사건에 대처하는 SH의 태도도 여론의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횡령 당사자가 경찰에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와중에도 SH측은 이번 사건을 개인 일탈행위로 규정하고 감추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다.

업계에 따르면 SH 직원의 횡령 사건은 공사 창립 이후 처음 발생한 것으로, 횡령 규모가 15억원으로 거액인데다 특히 횡령의 당사자가 큰 돈을 주무르는 보상업무를 하던 직원이라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일각에서는 SH가 횡령 건을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재발 방지 차원에서라도 근본적인 문제점을 찾아내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서울시도 이번 횡령사건을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역시도 산하기관 관리 부실 논란을 피해 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재산환수 등 사후 처리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서울시가 직접 확인할 것"이라며 "일단 경찰 조사와 SH의 조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