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부동산세 비과세 부동산, 내달 1일까지 신고해야
종합부동산세 비과세 부동산, 내달 1일까지 신고해야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09.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올해 종부세 고지 앞서 대상자 27만명에게 신고 안내문 발송
임대·미분양·사원용주택, 주택 건설 사업자 취득한 토지 비과세 대상
국세청이 올해 종부세 고지에 앞서 합산배제 및 과세특례 대상 부동산을 올해 말 정기 고지에 반영하기 위해 27만여명에게 신고 안내문을 발송했다.(사진-연합뉴스)
국세청이 올해 종부세 고지에 앞서 합산배제 및 과세특례 대상 부동산을 올해 말 정기 고지에 반영하기 위해 27만여명에게 신고 안내문을 발송했다.(사진-연합뉴스)

종합부동산세(종부세) 합산배제(비과세)나 과세특례 적용 대상 부동산이 있는 납세자는 관할 세무서 등에 신고해야 한다. 신고 기간은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이다.

합산배제 신고 대상은 전용면적과 공시가격 등 일정 요건을 갖춘 임대주택, 미분양 주택, 사원용 주택(기숙사) 및 주택 건설 사업자가 주택을 짓기 위해 취득한 토지 등이다.

국세청은 올해 종부세 고지에 앞서 합산배제 및 과세특례 대상 부동산을 올해 말 정기 고지에 반영하기 위해 27만여명에게 신고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비과세 대상을 제외하기 위한 조치다.

올해 4월 이후 등록한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8년 이상 장기임대 등록한 6억원 이하(비수도권 3억원 이하) 주택이 합산배제 대상이다. 올해 3월 31일(등록일)까지 임대 기간 기준은 5년이었지만 4월 1일부터 8년으로 조정됐다.

과세 기준일(6월 1일) 주택을 임대하고 사업자 등록을 하지 못했을 때는 신고 기간 종료일인 다음 달 1일까지 사업자 등록을 해야 한다.

올해는 가계부채 축소 등을 목적으로 주택도시기금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출자해 설립한 부동산 투자회사 등이 매입하는 주택도 합산배제 대상에 추가됐다.

실질 소유자에게 과세하는 과세특례 신고 대상은 개별 향교·종교단체가 소유하고 있지만, 관리 목적상 향교재단·종교단체 명의로 등기한 주택이나 토지이다.

개별단체를 실질 소유자로 신고하면 해당 부동산을 향교재단등의 과세대상에서 제외하고, 실질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개별단체에 종부세가 과세된다.

기존에 합산배제 신고서를 제출한 적이 있는 납세자는 과세대상 물건에 변동사항이 없으면 신고할 필요가 없으며, 이미 신고한 납세자라고 해도 과세물건의 소유권·면적 등에 변동이 있으면 기한 내 신고를 해야 정확한 종부세가 부과된다.

종부세 비과세 적용을 받은 뒤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되면 경감 받은 종부세 외에 이자 상당 가산액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홈택스를 이용하면 합산배제 신고에 필요한 부동산 명세를 조회하고 내려받을 수 있으며, 미리채움 서비스를 활용해 쉽게 전자신고도 마칠 수 있다.

신고서를 서면을 작성하려면 국세청 홈페이지(www.nts.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고, 관할 세무서를 방문해 서식을 받아 작성·제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국세상담센터(☎126)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