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유럽법인 설립인가 획득…‘글로벌 금융벨트’
우리은행, 유럽법인 설립인가 획득…‘글로벌 금융벨트’
  • 손다영 기자
  • 승인 2018.10.1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이 독일 금융감독청과 유럽중앙은행에서 ‘유럽법인 설립 인가’를 획득했다.

16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유럽법인은 이달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설립돼 영업을 시작하며, 취급 가능 업무는 △기업금융 △투자금융 △수출입 금융 △외화 송금센터 업무 △리테일업무 등이다.

특히 유럽법인은 유럽연합(EU) 지역 내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신규대출 영업 △현지 기업 신디케이션론 참여 △유로화 송금·중계 업무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또 기업마케팅을 강화하고자 투자은행(IB) 업무 경험이 풍부한 국내 직원과 현지인으로 영업팀을 신설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유럽법인과 영국 런던지점·폴란드 카토비체 사무소로 이어지는 ‘유럽 금융벨트’를 완성했다”면서 “유럽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아시아·중동·유럽·아메리카를 연결하는 ‘글로벌 금융벨트’로 해외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해외 네트워크가 419개로 국내 금융사 중 가장 많다. 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 등에서 현지법인 자체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으며, 인도 등에서 현지법인 신설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