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반도체 대형주, 내년 감익 불가피해”
하나금투 “반도체 대형주, 내년 감익 불가피해”
  • 박현우 기자
  • 승인 2018.11.2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투자가 “내년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 대형주의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대해서 김경민 하나금투 연구원은 D램(DRAM) 가격의 하락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애플발 악재, 가상화폐 채굴 수요 둔화, 미중 무역분쟁 등 단기 악재가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 둔화에 영향을 끼칠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다만, 그는 “3D-낸드(NAND)의 시설투자 등을 이유로 내년에도 반도체 중소형주의 이익 증가는 유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소재 공급사 중심의 SK머티리얼즈‧원익머트리얼즈‧티씨케이‧원익QnC 등 중소형주의 이익 증가는 가능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반도체 업종의 최선호주로는 삼성전자‧SK머티리얼즈‧원익IPS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대표이사 : 김순희
  • 발행·편집인 : 김순희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