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5%이상 투자기업 지분가치 19조원↓…마이너스의 손?
국민연금, 5%이상 투자기업 지분가치 19조원↓…마이너스의 손?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12.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대상 기업 16곳 늘었음에도 지분 가치 19조2740억원이나 급감”
“미 금리 인상‧미중 무역분쟁‧내수경기 침체 등 악재로 국내증시 부진 원인”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국민연금공단 본사(사진-연합뉴스)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국민연금공단 본사(사진-연합뉴스)

올해 들어 국민연금 지분율이 5% 이상인 기업의 숫자는 늘었으나 지분 가치가 오히려 19조원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국내 기관투자자의 대표주자로서의 자존심이 구겨졌다. 

이는 올해 미국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분쟁, 내수경기 침체 등 대내외 악재에 따른 국내 증시 부진으로 인한 것이다.

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지난달말 현재 모두 303개였으며, 보유 지분의 가치는 총 102조55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초의 287개, 122조3290억원과 비교했을 때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의 숫자는 16개 늘어난 반면, 지분 가치는 무려 19조2740억원(15.8%)이나 급감한 것이다.

국민연금이 5% 이상 투자한 기업 가운데 올해 초보다 보유 지분 가치가 늘어난 곳은 108개였으며, 감소한 기업은 2배 가까운 195개에 달했다.

특히 지분 가치가 떨어진 기업 가운데 99곳은 국민연금 지분율에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더 높아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순전히 주가 하락에 따른 것임을 알 수 있다는 게 CEO스코어의 설명이다.

기업별로 보면 이오테크닉스는 국민연금 지분율이 5.07%로 같았지만, 지분 가치는 54.7%나 줄어들어 올해 대표적인 투자실패 사례로 기록됐다. 

또한 삼익THK(48.83%)와 만도(45.98%), 세아베스틸(42.51%) 등도 사실상 ‘반 토막’이 됐다.

반면 휠라코리아(267.32%)와 신세계I&C(138.45%), 한진(102.16%) 등 3곳은 국민연금 보유 지분가치가 100% 이상 늘어났다.

올들어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큰 폭으로 높아진 기업은 한국카본으로, 연초 4.11%에서 지난달말에는 10.32%가 됐다. 

이와 함께 AJ렌터카(5.73%포인트), DB하이텍(4.41%포인트) 등도 급등했다.

반대로 한미글로벌은 연초 13.15%에서 지난달말 3.65%로 9.5%포인트나 떨어졌고, 사람인에이치알(6.33%포인트)과 CJ ENM(6.31%포인트)도 국민연금 지분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재계 1위인 삼성전자는 올들어 실적 신기록 행진이 이어졌으나 국민연금 지분율이 연초 9.58%에서 지난달말 9.25%로 소폭 낮아진 반면 ‘쇼크’ 수준의 실적 부진을 기록한 현대자동차는 같은 기간 8.44%에서 8.70%로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재계 관계자는 “국민연금은 지난해에는 국내 주식 수익률이 25.9%에 달했으나 올들어 큰 손실을 보고 있다”면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봐야겠지만 국민의 돈을 운용하는 만큼 치밀한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호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전무이사 : 오영철
  • 편집국장 : 신관식
  • 광고국장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