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前특감반원 의혹제기, 개인비리 덮으려 허위사실 유포"
홍영표 "前특감반원 의혹제기, 개인비리 덮으려 허위사실 유포"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12.1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잇따른 의혹 제기와 관련해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이라며 엄정 대처를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수사관이 자신의 비위 사실을 감추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희생양인 것처럼 교묘하게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해 제기한 의혹은 2015년 박근혜 정부 시절 검찰이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했다"면서 "특감반이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폭로도 청와대가 설명했듯 개인 차원의 일탈 행위거나 근거 없는 허위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런데도 개인 일탈을 정치적 사건으로 비화시켜 정부를 흔들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더 이상 불확실한 첩보 생산 기술자의 농간에 흔들려선 안 된다.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에 대해선 "해도 상관없지만, 검찰이 수사할 것"이라며 "검찰 수사가 다 끝난 뒤에 해야지 느닷없이 지금 운영위를 해서 뭘 하려고 하느냐. 그냥 정치공세"라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12월 임시국회와 관련해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3법 등 민생경제 입법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며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도 이번에 꼭 처리돼야 한다"며 여야 합의 이행을 당부했다.

이어 그는 "탄력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문제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결론이 나는 대로 국회 차원에서 입법에 나서겠다"면서 "시급한 만큼 국회에서 논의는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사회적 합의가 우선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며 "다음 주 중에라도 경사노위에서 합의되면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저임금 문제에 대해서는 "최저임금 결정방식도 국회에서 논의해 나가겠다"며 "최저임금위원회 산하에 구간설정위원회를 두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고, 정부도 개편방안을 내년 1월 내놓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