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공항, 전북도 '하늘길' 열려…도로‧항만‧공항 연결 ‘물류 교통망’
새만금공항, 전북도 '하늘길' 열려…도로‧항만‧공항 연결 ‘물류 교통망’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9.01.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오지’ 오명 50년만에 벗어, 예타 면제 대상 낙점…전북 ‘대환영’ 분위기
상용차 혁신성장 사업도 대상 포함돼…침체된 전북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새만금국제공항 조감도(사진-연합뉴스)
새만금국제공항 조감도(사진-연합뉴스)

새만금국제공항이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면제 대상에 낙점되면서 전라북도에도 하늘길이 열리게 됐다.

특히 전북은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국제공항이 없는 ‘항공 오지’라는 오명을 50년만에 벗게 된데다 새만금국제공항 건립으로 도로, 항만, 공항이 하나로 연결되는 물류 교통망이 완성됨에 따라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난 29일 발표된 정부의 예타 면제 대상 발표에 따르면 전북은 새만금국제공항 건립과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등 2개 사업을 낙점받았다.

이에 대해 전북의 20년 숙원을 풀고 미래성장동력도 확보하는 최대 경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우선 전북의 공항 건립 역사는 21년 전인 199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건설교통부가 1474억원을 들여 김제 백산면 일대에 공항을 건립하기로 하고 용지 매입까지 마쳤다.

그러나 일부 시민단체가 ‘환경을 파괴한다’며 공항 건설에 반발했고, 감사원이 중단을 요구하면서 2004년 전면 백지화됐다.

전북권 공항에 대한 꿈은 2011년 수립된 새만금종합개발계획에 공항 부지가 반영되며 다시 싹텄다.

국토부가 2016년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종합계획’에 새만금 신공항 건설을 포함하면서 본격화했고 2017년 항공수요 조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새만금 개발을 고려하면 2055년에 210만명의 항공 수요가 예측된다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고 공항 입지 후보로 새만금 내 군산이 적합하다는 결론까지 도출됐다.

여기에 ‘속도감 있는 새만금사업 추진을 위한 공항건설’이 문재인 대통령 공약과 100대 국정과제에 반영됐고 작년 7월부터는 사전 타당성 조사가 진행돼왔다.

이렇듯 새만금국제공항 계획은 순조롭게 추진됐지만 최근 예타 면제 여부를 놓고 한 때 난기류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예타 면제 대상에 이름을 올리며 전북은 20년 숙원을 풀게 됐다.

새만금국제공항 건립으로 도로, 항만, 공항이 하나로 연결되는 물류 교통망이 완성됨에 따라 새만금을 전 세계 육상과 해상, 항공교통 물류의 허브로 키우려는 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새만금에 세계적인 기업들을 유치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 성장시키려는 구상도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여기에 전북은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도 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한층 더 기뻐하는 분위기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변화에 대응해 미래형·친환경 상용자동차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전북이 국내 상용차 94%를 생산하는 거점이며 한국지엠(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의 활성화에도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 시작됐다.

처음에는 상용차의 자율주행 연구개발과 시험, 실증 기능을 집적한 ‘전기상용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구축사업’으로 출발했다가 핵심 부품기술 개발에 좀 더 방점이 찍히는 쪽으로 수정되며 사업명도 바뀌었다.

상용차 부품의 고도화와 신시장 창출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로 수입 차량을 대체하고 수출을 활성화하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전북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며 미래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전북은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예타 면제에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시하면서도, 애초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만큼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기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