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항만물동량 3% 증가…부산항, 환적 물량 15% 늘어
지난해 항만물동량 3% 증가…부산항, 환적 물량 15% 늘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1.3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항만 물동량 16억2087만t…컨테이너 처리량 2888만TEU로 5%↑

지난해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물동량이 전년보다 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항의 경우 환적화물 증가로 처리 물동량이 15% 늘어 전국 물동량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3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무역항의 처리 물동량은 총 16억2087만t으로 전년보다 3.0% 늘었다.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2888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전년과 비교해 5.1% 늘었고, 비 컨테이너 화물 처리 물동량은 10억5950만t으로 3.0% 감소했다.

항만별로 부산항이 14.7%, 광양항이 3.3% 증가했고, 목포항과 인천항은 각각 6.1%, 1.2% 감소했다.

컨테이너 물동량 중 수출입 화물은 1.7% 증가한 1660만TEU를 기록했다. 이는 말레이시아(13.2%), 베트남(9.3%) 등 동남아 수출입 화물 증가에 따른 것이다. 미국(3.7%), 일본(1.8%), 중국(0.4%) 등 수출입 화물도 소폭 증가했다.

환적화물은 부산항·광양항 등 주요항만 환적물량 증가로 총 1201만TEU를 처리해 전년보다 12.1% 증가했다. 환적이란 컨테이너가 최종 목적지로 가기 전 중간 항구에서 다른 배로 옮겨 싣는 것을 말한다. 국내 항구에서 환적이 이뤄지면 항만당국이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컨테이너 처리량을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이 전년보다 5.4% 증가한 2159만TEU를 처리했다.

수출입 화물이 중국(1.0%↓), 일본(1.3%↑), 미국(2.8%↑) 등 주요국 물동량 증가세 정체로 0.3%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환적화물이 늘면서 이를 상쇄했다.

부산항 환적은 중국 항만 기상 악화와 주요국 환적 물동량 증가 등 영향으로 11.3% 증가한 1138만TEU를 처리했다.

부산항 컨테이너 환적량은 2013∼2015년 7%대 증가율을 기록하다가 2016년 한진해운 법정관리 여파로 감소(-2.7%)했다. 이후 2017년 4.0% 증가로 회복한 뒤 지난해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광양항은 선사들의 유럽·아프리카 추가기항 등 영향으로 수출입 화물이 3.7% 증가했고, 환적화물은 부정기선 유치 등 노력으로 32.0% 늘었다. 광양항 전체로는 작년보다 7.5% 증가한 240만1000TEU를 기록했다.

인천항은 동남아 물동량 증가로 전년보다 1.9% 증가한 311만TEU를 처리했다.

비 컨테이너 화물은 동해묵호, 포항항은 각각 2.7%, 2.4% 증가했지만 인천, 목포항은 6.4%, 6.5%씩 감소했다.

동해묵호항은 인근 시멘트공장의 수출이 전년보다 75.7% 증가하고 유연탄 수입이 9.7% 증가한 영향이 컸다. 포항항은 광석 수입물량이 85.7%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자료-해양수산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