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주주총회서 조양호 회장 사내이사 연임 실패
대한항공 주주총회서 조양호 회장 사내이사 연임 실패
  • 선호균 기자
  • 승인 2019.03.2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박탈당했다. 대한항공 주주들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에서 열린 제5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을 부결시켰다. 이로써 조 회장은 1999년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지 20년 만에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잃게 됐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갑질논란으로 경영진의 의혹 논란이 많았던 대한항공 오너일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결국 경영권을 잃게 됐다.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빌딩 5층 강당에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쳤다고 알려졌다. 

4개 의안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대한항공 정관에 따르면 '사내이사 선임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의결 통과에 필요한 득표를 하지 못했다. 

조 회장은 조중훈 회장(창업주)의 아들로 1999년 아버지에 이어 대한항공 최고경영자 자리에 오른지 20년 만에 대한항공 경영권을 잃게 됐다. 

대한항공의 주식 지분은 한진칼(29.96%)를 포함해 조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33.35%를 보유하고 있다. 

2대주주는 국민연금으로 11.56%를 보유하고 있다.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대한항공 정상화를 위한 주주권 행사 시민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등 참석자들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편 시민단체들도 소액주주 140여명의 의결권을 위임받아 주주총회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정상화를 위한 주주권 행사 시민행동'은 대한항공 주주총회를 앞둔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3일부터 약 2주간 주주들에게 의결권 위임 권유 활동을 한 결과 소액주주 140여명에게서 51만5907주를 위임받았다"고 밝혔다. 

시민행동 측은 입장문을 통해 "2주간이라는 길지 않은 기간에 전국은 물론 멕시코, 캐나다, 홍콩 등 해외에서 많은 소액주주들이 위임 의사를 전해줬다"며 "국내 소액주주운동 역사상 가장 많은 주주들의 참여를 이끌어낸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조 회장의 대한항공 이사 연임을 반대하는 주주들의 의지가 매우 높고 확고하다"며 "소액주주의 위임장을 들고 주주총회서 소중한 의결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참여한 김남근 민변 부회장은 "참여연대는 그동안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투자자 등 대한항공 주주들에게 서한을 보내거나 직접 방문해 조양호 회장 연임 안에 반대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국민연금이 공개적으로 연임반대 방침을 밝힌 것도 그런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민사회는 오늘 주주총회서 연임반대 여론이 드러난 것을 계기로 앞으로는 대한항공의 감사나 이사가 제대로 된 감시 통제 역할을 했는지 책임을 묻고 조 회장에게 적절한 손해배상을 묻는 활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