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배재훈 대표이사 선임 발표
현대상선, 배재훈 대표이사 선임 발표
  • 선호균 기자
  • 승인 2019.03.2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 주주총회 통해 사내·사외이사 5명 선임
배재훈 CEO "화주 입장에서 새로운 접근, 글로벌 톱클래스 기틀 마련할 것"
현대상선 로고
현대상선 로고

현대상선이 27일 신임 대표이사로 배재훈 내정자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날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제43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배재훈 내정자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후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신임 배재훈 대표이사는 지난 7일 산업은행 등으로 구성된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로부터 CEO 후보자 최종 결정 통보를 받았다. 

이에 배재훈 후보자는 현대상선을 방문해 임원진들과 상견례를 마친 후 해운업계 시장상황 등 경영여건을 살펴보고 현안을 파악해 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물류회사 CEO를 6년간 성공적으로 역임한 물류 전문가로서 영업 협상력·글로벌 경영역량·조직관리 능력 등을 겸비했다"며 "고객인 화주의 시각으로 현대상선의 현안들에 새롭게 접근함으로써 경영혁신 및 영업력 강화를 이끌고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로 도약하기 위한 기틀 마련에 모든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배재훈 대표이사를 비롯해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을 사내이사로, 윤민현 前 장금상선 상임고문과 송요익 前 현대상선 컨테이너총괄부문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기존 사외이사 중 김규복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은 재선임됐다. 

이로써 기존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4명 등 총 7명의 이사회 체제에서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3명 등 총 5명의 이사진으로 축소됐다. 

한편 배재훈 대표이사는 1990년 LG반도체 마케팅 담당을 거쳐 1997년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2004년 LG전자 MC해외마케팅 담당 부사장을 역임했다. 

2010년 1월부터 2016년 1월까지 범한 판토스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배재훈(裵在勳) 신임 대표이사 Profile

배재훈 신임 대표이사 사진 / 사진=현대상선
배재훈 신임 대표이사 사진 / 사진=현대상선

 

○ 출생년도 : 1953년 / 대구

○ 출신학교 : 고려대 전자공학 / 배명고

 

○ 주요경력


 - 1990년 LG반도체 해외 마케팅 담당 부장/이사대우

 - 1997년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북중남미 지역 담당 상무

 - 2000년 LG전자 Mobile부문 북미 법인장 상무/부사장

 - 2004년 LG전자 MC사업본부 전략지원 및 해외마케팅 담당 부사장

 - 2008년 LG전자 동남아 지역 담당/싱가포르 법인장 겸임 부사장

 - 2009년 LG전자 비즈니스 솔루션 사업본부 마케팅 부사장

 - 2010년 LG그룹 판토스 대표이사 사장 (~2016.1까지)

 - 2014년 대한상공회의소 물류위원회 회장

 - 2016년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 본부장/특임교수/부총장/전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