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폭스바겐 등 수입사 리콜… 총 21개 차종 4789대
아우디, 폭스바겐 등 수입사 리콜… 총 21개 차종 4789대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3.2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콜 대상 제작사, 자동차 소유자에 우편 및 모바일로 시정방법 등 고지
리콜 대상인 아우디폭스바켄코리아의 A6 35(2.0) TDI.(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등에서 수입·판매한 총 21개 차종 478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A6 35(2.0) TDI 등 4개 차종 4698대는 보조히터 전원공급장치가 불완전하게 조립돼 보조히터가 정상 작동하지 않을 수 있고, 심할 경우 탄 냄새가 감지되거나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차종은 29일부터 전국 34개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보조 히터를 점검하여 부품 교체 등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또 폭스바겐 Passat 2.0 TDI 등 15개 차종 32대의 경우 모터쇼나 이벤트 행사에 출품됐거나 제작사 내부 품질 검증용 등의 목적으로 제작된 차량이 판매된 사실이 확인돼 이를 전량 재구매(Buy- back)하기로 했다.

이 차량은 행사 출품 전 수리이력이 관리되지 않아 폭스바겐사 내부차량생산 표준기준에 부합하지 않고, 차량의 주요구조장치에 결함발생시 정확한 진단과 수리가 불가해 재구매 후 점검과정을 거쳐 국내에서 폐차, 이 차량과 부품을 재사용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이 외에 Tiguan2.0 TDI BMT 2대의 경우도 신차 이벤트용으로 제작된 차량으로 폭스바겐사의 내부 차량생산표준에 부합하지 않으며, 일부 부품 고장발생으로 인한 수리시 부품호환성 혹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불가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차량은 행사 출품전부터 부품교환 여부 등 수리 이력 기록을 보유한 차량으로 확인됨에 따라 일부 부품을 교체(에어컨 컨트롤 유닛)하거나 최신 소프트웨어로 업데이트(라디오, 네비게이션 및 4륜 구동시스템)하는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차량은 지난 25일부터 전국 34개 폭스바겐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점검 후 수리,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개선된 부품 교체 등)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케이알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Metropolis 400 이륜자동차 57대의 경우 앞 브레이크 호스의 내구성 결함으로 장기간 사용 시 호스의 균열로 인한 브레이크 오일이 누유되고 이로 인해 제동력이 상실돼 안전운행의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내달 1일부터 케이알모터스(주) 푸조 차량 판매 대리점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