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올 1분기 순익 9184억…오렌지라이프 편입으로 깜짝 효과
신한금융지주, 올 1분기 순익 9184억…오렌지라이프 편입으로 깜짝 효과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4.2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라이프 순익 476억 더해져 작년 동기 대비 7.1%↑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의 자회사 편입으로 그 실적으로 흡수하면서 올해 1분기 9184억원의 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신한금융지주는 연결기준 올 1분기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7.1%(609억원) 증가한 918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오렌지라이프의 올 1분기 실적부터 연결기준 실적에 포함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오렌지라이프는 올 1분기 804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이에 오렌지라이프 지분 59.15%을 가지고 있는 신한금융이 이 실적 중 지분율로 계산한 476억원을 연결기준 실적에 반영하면서 '깜짝' 효과를 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2.07%로 전분기(2.08%) 수준을 유지했다.

1분기 이자 이익은 1조9079억원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5.1% 늘었다.

비이자 이익은 8217억원으로 31.2%나 증가했다. 신한금융은 "자본시장과 글로벌 부문의 차별적 성장 덕분이었다"고 설명했다.

비이자 이익 중 수수료 이익은 4799억원으로 1년 전보다 0.8% 줄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4%로 전분기 0.53%에서 소폭 올랐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이란 총 여신 채권 중 부실채권의 비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통상 이 비율이 낮으면 은행의 여신 건전성이 높다고 평가한다.

주요 자회사인 신한은행은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618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한발 빠른 조직 인사 개편을 통해 연초부터 신한 특유의 강한 영업력이 가동돼 실질적 성과로 이어졌다"라며 "신한은행이 최근 10년 내 가장 높은 1분기 대출 성장률 2.6%를 기록하며 그룹 실적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시장 분야인 글로벌, 자본시장에서의 성과가 매분기 확대되는 등 균형 있는 질적 성장이 지속하며 그룹의 '원신한(One Shinhan)' 전략이 본 궤도에 들어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호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