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올해 1분기 순이익 4327억원…전년 동비 比 11%↑
농협금융, 올해 1분기 순이익 4327억원…전년 동비 比 11%↑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4.2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금융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 실적호조 영향"
농협금융지주 본관

농협금융지주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432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실적인 3901억원 보다 11% 증가한 규모다. 1분기 기준 4000억원의 순이익을 넘어서는 실적은 2012년 농협금융지주 출범 이후 처음이다.

농협금융은 이자이익과 유가증권 운용수익 등 영업이익의 증가와 대손비용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이자이익은 1조972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7% 증가했고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01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수료이익은 296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억원 감소했다.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작년 말과 같은 0.91%다.

NPL 비율은 총 채권 중 부실채권의 비율을 나타내는 자산 건전성 지표로, 통상 이 비율이 낮을수록 은행이 보유한 여신의 건전성이 높다고 평가한다.

농협금융은 "자회사별로는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의 실적호조가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의 1분기 순이익은 각각 3662억원과 1711억원으로 분기기준, 각각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

농협은행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83%로 작년 4분기(1.92%)보다 0.09%포인트 낮아졌지만 작년 1분기(1.82%)보다는 0.01%포인트 올랐다.

NIM이란 은행 등 금융기관이 자산을 운용해 낸 수익에서 조달비용을 뺀 나머지를 운용자산 총액으로 나눈 수치로 금융기관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올해 1분기 은행 연체율은 0.46%로 작년 4분기보다 0.03%포인트 높아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90%로 전분기 대비 0.01%포인트 올랐다.

NH투자증권 순이익은 1711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33.6% 올랐다.

농협금융은 "NH투자증권은투자은행(IB) 부문 성장과 주가연계증권(ELS) 조기 상환에 따른 운용수익 증가가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에 1409억원 순손실을 본 NH농협생명은 올해 1분기 6억원 순이익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