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사살명령 증언'김용장, 14일 광주서 증언 이어가
'전두환 사살명령 증언'김용장, 14일 광주서 증언 이어가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5.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장·허장완 전 정보요원, 광주 '5·18증언회'
광주시민 참여한 가운데 대담 형식 진행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부장(왼쪽)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특별기자회견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용장 전 미 정보부대 군사정보관.

"전두환의 (광주)방문 목적은 사살 명령 때문"이라고 증언한 김용장 전 미국 육군 501정보단 요원이 서울에  이어 광주에서 증언을 한다.

김용장 전 정보요원과 허장환 전 505보안부대 수사관은 14일 오후 2시 광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5·18 증언회'를 갖는다. 

이날 광주 증언회는 5월단체와 5월어머니, 광주 시민들이 참석해 대담 형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서울 기자회견보다 더욱 구체적인 추가 증언이 나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김용장 씨는 전날인 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전두환의 광주 방문 목적이 사살명령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증언했다.

김씨는 "전두환이 1980년 5월 21일 정오께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증언했다.

그는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며 "헬기를 타고 왔기 때문에 비행계획서를 파기하지 않았다면 자료가 남아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출연 연구·교육기관인 한국학중앙연구원에 따르면 계염군은 1980년 5월 21일 정오께 도청에서 시민들을 향해 조준사격했다.  

김씨는 "발포명령과 사살명령은 완전히 다르다. 발포는 상대방이 총격을 가했을 때 방어 차원에서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이 제기하는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전두환이 허위 날조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600명의 북한 특수군이 광주에 왔다는 주장은 미 정보망이 완전히 뚫렸다는 얘기인데, 당시 한반도에서는 두 대의 위성이 북한과 광주를 집중 정찰하고 있었다"며 "북한에서 600명이 미국의 첨단 감시망을 피해 들어오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시민 행세를 하던 사복 군인들이 실제로 존재했다. 제가 첩보를 입수하고 찾아가 눈으로 확인한 후 30∼40명가량으로 보고했다"며 "나이는 20∼30대 젊은이들이었고 짧은 머리에 일부는 가발을 썼다. 얼굴은 새까맣게 그을려 있었고 거지처럼 넝마를 걸친 사람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른바 '편의대'라 불리는 남한 특수군 수백명이 교대로 수십명씩 광주에 주둔하면서 시민들을 교란했다는 것이 김씨 증언의 요지다.

그는 "이들을 광주로 보낸 것은 전두환의 보안사령부였다"며 "북한 특수군이 했다는 방화, 총격, 장갑차 등의 탈취는 일반 시민이 했다고 보기 어려운 극렬 행위인데, 저는 감히 '남한 특수군'이라 부르는 이들이 선봉에서 시민을 유도하거나 직접 벌인 소행이라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상도 군인들이 광주 시민을 다 죽이려 한다는 등'의 유언비어 유포 역시 이들이 시민으로 위장해 벌인 공작일 것"이라며 "시민을 폭도로 만들고 강경 진압의 빌미를 만들기 위해 보안사가 고도의 공작을 벌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제1전투비행단(광주 송정공항)에 주둔한 주한미군 501여단에서 근무했던 유일한 한국인 정보요원이었다.

그는 "제가 그 당시에 쓴 보고서 40건 가운데 5건이 미 백악관으로 보내졌고,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3건을 직접 읽었다"며 "시신 소각, 헬기 사격, 광주교도소 습격, 공수부대원들에 의한 성폭행 등이 제 첩보로 40건 속에 들어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 중 시신 소각에 대해 "가매장한 시신을 발굴해 광주통합병원에 가서 소각했다"며 "최근 신문을 보면 시신 9구가 김해공항으로 수송됐다고 하는데, 제가 추론하기로는 틀림없이 바다에 던져 수장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각된 시신 수와 관련, "하루 20구씩 10일 동안 총 200구를 소각하지 않았나 추측한다. 증거는 없다. 최대로 했다면 한 200구 정도 소각했을 것"이라며 "그래도 그 숫자가 터무니 없이 적은 만큼 어디론가 다른 지역으로 수송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엄군의 헬기 사격에 대해선 "5월 21일 낮에 UH1H 소형 헬기에서 M60으로 사격했다고 보고했다. 그 위치는 도청 주변이었다"며 "5월 27일 광주천 상공에서 위협 사격했다고도 보고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5·18 민주화운동 때 505보안부대 수사관으로 근무했다가 1988년 광주청문회에서 양심선언을 한 허장환 씨도 증언자로 함께 나섰다.

허씨는 이어진 증언에서 "보안사가 광주를 평정하고 제일 급박하게 한 일이 자행한 범죄를 숨기기 위한 기구를 만드는 것이었다"며 "그 기구가 511 분석대책반, 나중에 511 연구회로 탈바꿈했다"고 밝혔다.

허씨는 또 전일빌딩 헬기사격의 진실과 관련, "(시민군이 있는) 도청을 은밀하게 진압하러 가는 과정에서 건물에 저격병이 있다는 첩보를 듣고, 헬기로 그 저격병을 저격하는 작전을 구상했다"며 "'호버링 스탠스'(헬기가 한 자리에 멈춰 비행하는 것)에서 사격했다"고 증언했다.

허씨는 김씨가 앞서 증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살명령에 대해 "발포는 초병한테만 해당되는 말이다. 전두환 씨는 절대 발포 명령권자가 아니라 사격 명령권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그 사격을 제가 직접 목도했다. '앉아쏴 자세'에서의 사격은 절대 자위적인 것이 아니었다"라며 "전두환이 사살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희생자 시신 소각에 대해선 "당시 공수부대는 시신 가매장 위치를 좌표로 표시해 보안사에 면밀히 보고했고, 이를 재발굴해 간첩이 있는지 가려내려 전부 지문을 채취했다"며 "이후 시신을 다시 묻을 수 없으니 통합병원에서 소각했다"고 말했다.

허씨는 "시신을 태우니 검은 재가 날아와 주변 인가에서 장독을 못 열었다. 시신을 태우다 태우다 용량이 너무 오버되니까 김해공항으로 빼서 해양 투기해버린 것"이라며 "청소부를 동원해 소각한 유골을 모처에 매장도 하고, 보안 유지를 위해 청소부들에게 급부도 제공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