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인연 깊은 '첼리스트 케라스 첼로는 내 첫사랑' 오는 24일 내한 공연
한국과 인연 깊은 '첼리스트 케라스 첼로는 내 첫사랑' 오는 24일 내한 공연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05.1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LG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 펼칠 예정
케라스 교류하고 싶은 한국 음악인·영화감독 있냐 질문에 단연 진은숙-박찬욱 뽑아
프랑스 첼리스트 장기엔 케라스는 독일 함부르크 실내악단 '앙상블 레조난츠'와 협연을 준비해 오는 24일 LG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펼칠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프랑스 첼리스트 장기엔 케라스는 독일 함부르크 실내악단 '앙상블 레조난츠'와 협연을 준비해 오는 24일 LG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펼칠 예정이다.(사진-연합뉴스)

프랑스 첼리스트 쟝-기엔 케라스(52)는 한국과 인연이 깊다. 2010년 첫 방문 이후 자주 내한공연을 열었고, 늘 따뜻한 반응을 얻었다.

오는 24일에 케라스는 LG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연다. 이번에는 그 의미가 조금 더 특별하다. '혁신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함부르크 실내악단 '앙상블 레조난츠'와 협연을 준비했기 때문이다.

그는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 관객은 연주 수준이 높다면 어떤 종류의 레퍼토리에도 열려 있다"며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9세에 첼로를 시작한 케라스는 프랑스 리옹 음악원, 미국 줄리아드 음악학교와 매네스 음대에서 엘리트 과정을 밟았다. 이후 네덜란드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영국 런던 위그모어홀, 프랑스 엑상프로방스 음악제 상주 예술가를 지냈으며, 독일 프라이부르크 음대 교수로 자리 잡았다. 평생 음악과 함께한 삶이다.

케라스는 솔로에서 실내악까지, 바로크에서 현대까지 소화하는 전방위 연주자다. 특히 현대음악에 대한 관심은 각별하다.

교류하고 싶은 한국 음악인이 있냐는 질문에는 단번에 진은숙을 꼽았다. "진은숙은 우리 시대 가장 위대한 작곡가 중 한 명"이라며 "그리고 영화감독 박찬욱의 강렬한 영화 세계에 매료됐다. 언젠가 그와 함께 작업해 보고 싶다"고 케라스는 말했다.

이번 공연에서 앙상블 레조난츠와 협연 예정인 케라스는 앙상블 레조난츠와 첫 만남을 "모든 게 잘 맞았던 순간"이라고 회고했다. 이들은 록 뮤지션, DJ와 협업도 서슴지 않는 독특한 집단. 케라스와 함께 발매한 음반 'C.P.E 바흐: 첼로 협주곡, 교향곡'은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에서 "역사주의 연주에도 능한 우리 시대 최고 첼리스트의 연주"라는 평가를 받았다. 같은 해 프랑스 황금디아파종상에서 '올해의 베스트 협주곡 음반'으로도 꼽혔다. 

LG아트센터에서 열릴 이 공연은 바흐의 첼로 협주곡 A단조를 비롯해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1번, 베른트 알로이스 치머만의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등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호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