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싱가포르 여객·물류 확대 협력…항공사·공항 MOU 체결
부산~싱가포르 여객·물류 확대 협력…항공사·공항 MOU 체결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5.3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크에어 부산-싱가포르 취항 기념식(사진-실크에어)
실크에어 부산-싱가포르 취항 기념식(사진-실크에어)

부산시는 부산~싱가포르 노선 취항을 계기로 두 도시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한국공항공사, 창이공항그룹, 실크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부산시 등 6개 기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들 기관 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행사는 이날 오전 11시 부산 해운대 파크하얏트에서 열렸다.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취항하는 모든 항공사와 공항 운영사가 협약 체결에 참여한 것이다.

협약에는 도시 인지도를 높이고 여객·물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홍보 활동 등에 상호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 기관은 앞으로 1년간 두 도시 문화, 음식, 관광지 등을 홍보하는 팸투어를 할 예정이다.

항공사별로 홍보 매체를 활용, 도시 주요 관광지 홍보에도 나선다.

부산과 싱가포르는 해운, 조선, 금융 등 여러 분야에서 연관성이 높은 항만도시이지만 그동안 직항노선이 없었다.

지난해 정부 간 합의로 부산~싱가포르 운수권이 늘어나 지난 2일 싱가포르 실크에어가 첫 정기편을 이륙시켰다.

국적항공사인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도 올해 7월부터 순차적으로 취항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이 김해공항 신규 중장거리 여객수요 창출과 항공노선 개설에 따른 국제도시 부산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싱가포르 노선 성공을 발판으로 다양한 국제도시를 연결하는 중장거리 직항노선 개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