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5명 수억원 '휴대전화 불법도박' 덜미…육군 조사착수
병사 5명 수억원 '휴대전화 불법도박' 덜미…육군 조사착수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07.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병사 5명이 휴대전화로 수억 원대 불법도박을 한 혐의로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육군에 따르면, 군 수사당국은 최근 경기도에 있는 모 부대에서 일부 병사들이 휴대전화로 스포츠도박 등을 한다는 제보를 받고 병사 5명을 적발했다.

특히 A병장은 입대 전 940차례에 걸쳐 95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했으며 입대 후에도 960차례에 걸쳐 총 1억8000만원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 병사들의 도박 규모는 각각 290만~46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5명 중 2명은 현역, 3명은 최근 전역한 예비역 신분이다.

현재 군 당국은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으로 인한 도박, 음란물, 보안위반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한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