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0대 부자 재산 17%감소…'국내 50대 최대 갑부는 누구'?
국내 50대 부자 재산 17%감소…'국내 50대 최대 갑부는 누구'?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07.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명 재산 합계액 지난해 비해 1100억달러 16.7% 감소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32.7% 감소, 2위 74억달러 유지
국내 50대 부자들의 재산이 최근 1년 사이 1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국내 50대 최대 갑부는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50대 부자들의 재산이 최근 1년 사이 1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국내 50대 최대 갑부는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50대 부자들의 재산이 최근 1년 사이 1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국내 50대 최대 갑부는 이건희 삼성 회장으로 집계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지난 10일(현지시각) '2019년 한국의 50대 부자(2019 Korea's 50 Richest People)' 명단을 발표하면서 "한국의 50대 부자 가운데 37명의 재산 가치가 1년 전보다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고 밝혔다.

포브스에 따르면 50명의 재산 합계액이 지난해 1320억달러였으나 올해는 1100억달러로 16.7% 감소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조사 때 '10억달러대 자산가(billionaire)'가 역대 최고치인 48명에 달했으나 올해는 40명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명단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이 재산 168억달러(약 19조8500억원)로 1위를 했다. 지난해(206억달러)보다 재산이 18.4% 줄어들었으나 유일하게 1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아들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4위(61억달러)를 기록했고, 최태원 회장은 7위에서 9위(28억달러)로 내려앉았다. 두 총수의 재산 감소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 부진에 따른 것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재산이 지난해보다 32.7%나 줄었으나 2위(74억달러)를 유지했다. 김정주 NXC 대표는 11.3% 감소했음에도 지난해 5위에서 3위(63억달러)로 올라섰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오른 5위(43억달러)를 기록했다. 6위를 차지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재산은 지난해 76억달러(4위)에서 올해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억달러에 그쳤다.

박연차 태광실업그룹 회장은 베트남 나이키 운동화 공장의 실적 호조로 지난해 11위에서 올해는 7위(32억달러)로 올라섰다. 이어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의장이 8위(29억달러)를 차지했다.

이밖에 주요 그룹 총수급 가운데서는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1위(26억7000만달러)였고 LG그룹 구광모 회장은 17위(17억5000만달러)에 올랐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48위(8억7000만달러)로,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9억1500만달러)보다 3계단 낮았다.

여성으로서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동생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각각 21위(16억달러)와 24위(14억8000만달러)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이명희 신세계 회장,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이화경 오리온 그룹 부회장이 각각 31위(11억4000만달러), 33위(11억1000만달러), 43위(9억350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호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