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채권회수 업무중 수천만원 '뒷돈'…예보 직원 재판行
저축은행 채권회수 업무중 수천만원 '뒷돈'…예보 직원 재판行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1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 건넨 연대보증인, 캄보디아 체류…국제공조 추진
사진-연합뉴스

파산한 저축은행의 채권 회수 업무를 하며 수천만원의 뒷돈을 챙기다 덜미를 잡힌 예금보험공사 직원이 재판에 세워진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김창진)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를 적용해 직원 한 모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한씨는 2012년 파산 선고를 받은 토마토저축은행 관리 업무를 하면서 연대보증 채무를 줄여주는 대가로 ㄱ씨로부터 7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했다. 

검찰은 ㄱ씨가 저축은행 대출에 연대보증을 한 이후 자산 회수 과정에서 자신의 빚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한씨에게 뇌물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한씨는 토마토저축은행을 비롯해, 파산 저축은행들의 해외자산 회수를 위해 캄보디아에 파견 근무를 한 경력이 있다.

한씨는 부산저축은행 등 파산한 제2금융권 자산 관리·배당 업무를 하다가 2017년 2월부터 예보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뇌물을 건넨 캄보디아 국적 ㄱ씨에 대해서도 신병 확보를 위해 캄보디아 측에 국제공조를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