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풍년'에도 울상인 양파 농민…올해 생산량 159t 기록
'역대 풍년'에도 울상인 양파 농민…올해 생산량 159t 기록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07.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양파 생산량, 지난해 대비 4.8% 증가 '역대 최다
마늘도 39t, 2013년 이후 6년 만에 최대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양파 생산량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비 재배면적은 줄어들었지만 '역대 최대'라는 풍작으로 과잉공급이 일자, 가격이 폭락했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살펴본 결과 올해 양파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4.8% 증가한 159만4450t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생산량은 1980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다. 올해 재배 면적은 2만1777㏊(1㏊=1만㎡)로 작년보다 17.6%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작년 양파 가격 하락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음에도 월동기 적정 기온으로 생육이 좋았다"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도 적절한 강수량과 풍무한 일조량 등으로 생육이 원활했고 병해충 발생도 적었다"고 설명했다.

양파뿐 아니라 마늘도 풍년을 기록했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작년 16.9% 증가한 38만7671t이었다. 2013년(41만2250t)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다.

면적력은 2만7689ha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마늘 또한 지난해 가격 하락에 따라 재배면적이 줄어들었지만, 양파와 같이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은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공급과잉으로 인해 양파와 마늘의 시장 가격은 올해 폭락했다. 이에 관가와 기업 등에서 소비 촉진 운동을 벌이는 한편, 농가는 수출로 판로를 확대하는 등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발행·편집인 : 민병호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