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文대통령 비하' 콘텐츠 팔다가 韓 네티즌 신고에 삭제
라인 '文대통령 비하' 콘텐츠 팔다가 韓 네티즌 신고에 삭제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08.2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이모티콘, 한국 혐오하는 일본 네티즌 만든 것으로 추정
국내 네티즌 스티커 발견, 신고에 나서자 라인 지난 28일 저녁 10시께 삭제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지난 28일 오후 9시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등록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사진-연합뉴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지난 28일 오후 9시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등록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온라인 콘텐츠를 판매하다가 국내 이용자들의 신고에 이를 긴급히 삭제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지난 28일 오후 9시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등록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이 스티커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기괴하게 변형해놓은 그림과 함께 '약속? 뭐라고?', '그 말이 뭐였더라?', '파기!', '네가 나쁜 거야!' 등의 일본어 말풍선을 달아놓았다.

스티커의 8개로 구성된 이모티콘에는 문 대통령을 희화화하거나 최근의 한일 갈등의 책임이 오롯이 문 대통령에게 있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담은 문구가 삽입됐다.

문구는  "감사합니다 문짱입니다(どうもムンちゃん)", "그말이 뭐였더라(その話なんだっけ)", "저는 제정신입니다"(私はまともです) 등은 문 대통령을 조롱하는 뜻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파기(破棄)"와 "반대(反対)"는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것을 빗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약속? 뭐야 그게(約束? なにそれ)"는 지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개인 청구권까지 모두 해결됐으며, 문 대통령이 이런 국가간 약속을 저버렸다는 일본 정부 주장과 같은 메시지다.

해당 이모티콘은 한국을 혐오하는 일본 네티즌이 만든 것으로 보인다.

라인은 개인 창작자가 만든 이모티콘과 스티커 등을 '크리에이터스 마켓'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다만 라인의 내부 검토 절차를 통과한 콘텐츠만 판매가 가능하다. 문 대통령을 모욕한 이모티콘은 이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라인 측은 이 스티커를 발견한 국내 네티즌들이 신고에 나서자 지난 28일 저녁 10시께 삭제했다.

라인 측은 "심사 과정에서 해당 콘텐츠가 걸러지지 못했다"며 "현재 자세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스티커 검수 프로세스를 감사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라인은 일본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은 '국민 메신저'다. 일본 내 월간 이용자수가 8000만명에 이른다. 일본 인구(약 1억 3000만명)의 60% 가량이 이용하는 셈이다. 한·일 갈등이 마무리 되지 않은 가운데 일본 인구 60% 가량이 이용하는 '라인'은 보다 엄중한 감사 조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