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한투證 세무조사…조국 사모펀드 의혹도 들여다보나?
국세청, 한투證 세무조사…조국 사모펀드 의혹도 들여다보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투證 "지난 7월 시작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정기세무조사"
일각, 조 후보자 사모펀드 자금 흐름 조사도 추가될 듯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당국의 세무조사가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국투자증권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수사로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어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이례적으로 강도 높게 진행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9일 한국투자증권(한투증권)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 7월부터 서울 여의도 한투증권 본사에서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10월 중순까지 석 달 동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 국세청 조사1국이 진행하는 조사는 기업을 상대로한 4~5년 주기의 정기 세무조사다. 

하지만 현재 한투증권에는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 대한 수사 이슈가 맞물려 있어 이 정기 세무조사는 이례적으로 고강도 세무조사가 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한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정 교수와 한투증권 PB(자산관리자) 김 모씨가 정 교수 연구실의 컴퓨터를 반출하려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인멸 혐의를 적용해 지난 5일 한투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강제수사를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소속 지점이 영등포PB센터인 김씨는 정 교수와 조 후보자 자녀들의 재산 관리와 투자를 도와온 PB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18개 금융사에 27억400만원가량의 예금을 넣어놨는데, 이중 13억4666만원이 한투증권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검찰이 정 교수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만큼, 그 이전에 이미 시작된 당국의 세무조사라 할지라도 검찰의 움직임 이후 자금 흐름에 대한 조사가 추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투증권 관계자는 <일요경제>와의 통화에서 "지난 7월 시작된 정기세무조사로 현재 수검을 잘 받고 있다"며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정 교수의 수사와 세무조사간의 관련성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