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고문 로비의혹' KT 사장 2명 경찰 소환 조사
'경영고문 로비의혹' KT 사장 2명 경찰 소환 조사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09.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회장 최측근…채용관여·청탁여부 확인中
조만간 황회장 소환 임박 예측도
KT 서울 광화문 지사(사진-연합뉴스)
KT 서울 광화문 지사(사진-연합뉴스)

KT가 전직 정치인 등 14명의 경영고문을 영입해 로비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현 KT사장 2명을 불러 소환 조사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17일 KT 김인회 경영기획 부문장과 구현모 커스터머&부문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 모두 황창규 KT회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최측근으로 특히 구 사장은 차기 KT회장으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경찰은 이들이 고문 선임에 직접 관여한 정황을 포착해 정·관계 인사를 고문으로 영입한 과정과 청탁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황 회장 최측근인 사장급 인사 2명을 불러 조사한 만큼 조만간 황 회장의 소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월 KT 새노조는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영입해 자문료를 명목으로 총 20여억원을 지급한 사실을 고발했다. 이들 중에는 정치권 인사와 경찰, 고위공무원 출신 인사가 다수 포함돼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