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고내화케이블' 화재시 골든타임 2배↑
LS전선 '고내화케이블' 화재시 골든타임 2배↑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10.0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로 국가재난안전제품 인증
연기와 유독가스 발생↓…인명피해 줄여
(사진-LS전선)
(사진-LS전선)

LS전선은 고내화, 무독성 케이블 등의 제품이 업계 최초로 국가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재난안전제품인증은 행정안전부가 국민 안전과 밀접한 제품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LS전선의 제품 3종을 포함해 현재 총 11개 제품이 선정됐다.

이번 인증을 받은 고내화 케이블은 일반 시판 케이블(750°C, 90분)보다 높은 950°C에서 180분간 불에 견딜 수 있다. 이는 화재 발생 시 골든타임을 2배 이상 늘리는 효과를 가져온다.

또한 LS전선의 무독성케이블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화재시 연기가 적게 배출돼 가시거리가 2배로 늘어나고 일산화탄소와 염화수소의 배출량을 90% 이상 줄인다. 따라서 연기와 유독가스를 적게 발생시켜 짧은 시간에 사람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다.

이미 설치된 케이블에 간단히 덧씌워 케이블이 타들어 가는 것을 막는 난연 튜브 제품도 제작중에 있다. LS전선은 재래시장과 아파트, 공장 등에서 주로 발화점이 되는 분전반 등을 중심으로 제품 사용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은 "여러 장점에도 불구하고 공공 아파트는 아직 무독성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지 않으며 국내 소방법 내화 기준도 해외에 비해 현저히 낮은편" 이라고 문제점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 안전을 위해 공공 부분이 앞장서 안전 제품들을 도입해야 한다"며 "기업의 제품 개발 노력과 함께 소방법 등 관계 법령의 개정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