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종량세 전환 앞두고 '카스' 출고가 인하
오비맥주, 종량세 전환 앞두고 '카스' 출고가 인하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10.1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 공장 출고가 평균 4.7% 인하…내년 말까지
"종량세 도입 전 선제적 공격 나서"

오비맥주가 대표 브랜드인 '카스'의 출고가를 인하한다. 내년 종량세 시행을 앞두고 맥주 세금이 낮아지는 만큼 선제적으로 가격을 인하해,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한다는 의도다. 

(사진-오비맥주)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오는 21일부터 카스 맥주 전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4.7% 인하해 2020년 말까지 인하된 가격에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는 500mL 기준으로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00원으로 4.7% 인하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내년부터 주세체계가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전환되면 맥주의 국내 생산이 활성화돼 수입제품에 비해 국산맥주의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종량세 도입을 촉구하고 국산맥주 중흥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선제적으로 가격인하를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비맥주는 가격인하를 통해 소비자와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으로 혜택을 누리도록 함으로써 국산맥주의 판매활성화와 소비촉진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오비맥주의 가격변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오비맥주는 지난 4월 카스 등 주요 맥주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한 바 있다. 이후 7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카스를 패키지별로 4~16% 가격을 인하했으며, 필굿은 캔 355㎖와 500㎖ 두 제품 가격을 각각 10.27%, 40.9% 특별할인해 판매를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할인 판매 후 약 한달 보름만에 또 다시 출고가를 인하하는 등 6개월만에 4번의 가격조정을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