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소상공인 금융 정보 제공 서비스 '마이 크레딧' 론칭
신한카드, 소상공인 금융 정보 제공 서비스 '마이 크레딧' 론칭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한카드가 개인사업자 등에 대한 재무·금융 정보 제공 사업으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서비스를 선 보인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신한카드 본사인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파인에비뉴에서 '신한카드 My CREDIT(이하 마이크레딧)'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며 17일 이같이 밝혔다.

이날 사업설명회에는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KCB 강문호 사장,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을 비롯해 혁신금융 서비스를 함께 이끌어나갈 핀테크 기업 대표 및 금융업권 실무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신한카드가 론칭한 ‘마이크레딧’은 신한카드가 보유하고 있는 2500만 고객과 440만 개인사업자의 빅데이터에 KCB의 외부 축적 데이터 등의 결합을 통해 개발됐으며 개인사업자의 상환능력을 평가하는 신용평가모형과 가맹점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매출추정모형으로 구성됐다.

'마이크레딧'의 신용평가모형은 가맹점 매출규모·매출변동추세 뿐만 아니라 업종 및 지역상권 성장성 등의 미래가치 분석을 통해 기존 CB로는 미흡했던 개인사업자의 상환능력을 반영한 모형이고 매출추정모형은 신한카드의 가맹점 결제 데이터와 KCB의 축적된 외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사업자의 매출을 추정한 모형이다.

특히 매출추정모형은 1억 미만 영세사업자의 매출규모까지 비교적 정확하게 예측이 가능해 음식 숙박업과 함께 금융기회를 받기 어려웠던 소상공인의 신용평가 도구로 활용이 기대된다.

이를 통해 사업자금 확대, 금리 인하 등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개인사업자의 금융서비스 이용 편익을 증대하는 한편 보다 정교한 리스크 관리가 가능해짐으로써 사업자 부실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신한카드 측은 전망하고 있다.

임영진 사장은 "이번 혁신금융사업 1호 '마이크레딧' 사업 오픈은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갖는 점에서 카드업계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