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삼바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 혐의 임직원에 징역 1∼4년 구형
檢, 삼바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 혐의 임직원에 징역 1∼4년 구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2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대한민국 역사상 최대의 증거 인멸 범행…엄중한 사법적 단죄해야"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삼성전자 부사장들(사진-연합뉴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삼성전자 부사장들(사진-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된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 및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 임직원에 검찰이 1∼4년의 징역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삼성전자·삼성바이오 관계자들의 증거인멸·증거인멸 교사 등 사건 결심 공판에서 관련자들에게 각각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이번 범행은 동원된 인력과 기간, 인멸된 자료 숫자에 비춰볼 때 대한민국 역사상 최대의 증거 인멸 범행"이라며 "글로벌 일류 기업이라는 삼성 임직원들이 대규모 범행을 저질러 우리 사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들은 중한 죄를 범했음에도 반성하는 태도가 부족하고 배경에 있는 거대기업의 힘을 믿고 변명을 일삼고 있다"며 "거듭된 허위 진술로 진실을 은폐하려 하고, 각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에 대한 엄중한 사법적 단죄를 통해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하고, 대한민국에 다시 이 같은 범죄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자금담당 이모 부사장에게 징역 4년을, 사업지원TF 보안 담당 박모 부사장과 부품전략 담당 김모 부사장에게는 각각 징역 3년 6개월씩을 구형했다. 또 그 외 삼성그룹 임직원들과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들, 삼성바이오 보안부서 대리에게는 각 징역 1∼3년을 구형했다.

이 부사장 등은 지난해 5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피할 수 없다고 판단,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내부 문건 등을 은폐·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재판에 세워졌다.

삼성에피스 임직원들은 직원 수십 명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합병', '미전실' '부회장', '이재용' 등 검색어를 넣어 문제 소지가 있는 자료를 삭제하고 회사 가치평가가 담긴 문건을 조작해 금감원에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또 검찰 수사를 통해 회사 공용서버 등 분식회계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물들을 공장 바닥 아래 등에 숨긴 정황도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