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비공개 소환 조사 中
조현준 효성 회장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비공개 소환 조사 中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10.3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00억원 횡령·배임 혐의, 실형 선고
개인 형사사건으로 변호사 비용 회삿돈 400억원 지출 혐의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30일 오전 7시께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30일 오전 7시께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현준(51) 효성 회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중이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30일 오전 7시께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조 회장이 피의자였던 여러 형사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효성그룹 총수 일가가 고발되 개인 형사사건의 변호사 비용으로만 회삿돈 400억원을 쓴 혐의를 갖는다. 효성이 특정 변호사들과 고액의 법률대리 계약을 맺고 업무를 맡겨왔는데, 계약 내용에는 실제 회사 업무 내용은 없고 총수 일가가 사비로 부담해야 할 소송 업무를 지원했다는 것이다.

지난달 조 회장은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도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에 참여연대는 지난 4월 변호사 비용 대납 혐의로 조석래·조현준 부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앞서 "효성그룹 총수 일가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상운 효성 부회장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