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강조한 아이폰 11 '고스트·플레어' 논란…이용자 불편 호소
카메라 강조한 아이폰 11 '고스트·플레어' 논란…이용자 불편 호소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11.0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레어현상, 육안으로 봤을 때 다른 형태가 사진에 찍히는 경우
아이폰11 플레어 현상, 하드웨어 측면 문제 아니냐는 의견 나와
지난 3일 한 아이폰11 이용자에 따르면 국내 애플 공식 지원 커뮤니티에 "아이폰11의 플레어현상이 너무 심하다"며 "아이폰8플러스(+)를 쓰다가 아이폰11로 넘어왔는데 고스트 현상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호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한 아이폰11 이용자에 따르면 국내 애플 공식 지원 커뮤니티에 "아이폰11의 플레어현상이 너무 심하다"며 "아이폰8플러스(+)를 쓰다가 아이폰11로 넘어왔는데 고스트 현상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호소했다. (사진-연합뉴스)

애플 아이폰11이 어두운 곳에서 후면 카메라로 사진을 찍을 경우 빛이 번지는, 이른바 '플레어(flare) 현상'이라는 문제가 생긴다는 지적이 국내외에서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한 아이폰11 이용자에 따르면 국내 애플 공식 지원 커뮤니티에 "아이폰11의 플레어현상이 너무 심하다"며 "아이폰8플러스(+)를 쓰다가 아이폰11로 넘어왔는데 고스트 현상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호소했다.

플레어 현상이란 육안으로 봤을 때와 다른 형태가 사진에 찍히는 경우를 의미한다. 플레어 현상은 고스트(ghost) 현상과 포그(fog) 현상으로 다시 나눌 수 있다. 고스트 현상의 경우 눈으로 볼 때 볼 수 없었던 테두리가 나타나거나 '도깨비불' 같은 둥근 모양의 빛이 촬영된다. 포그 현상은 촬영한 이미지가 빛에 의해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리게 나오는 경우다.

애플 공식 지원 커뮤니티에서도 '아이폰11에서 플레어 현상이 지나치게 자주 나타난다'는 게시글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아이폰11 프로 모델을 쓰고 있다는 한 이용자는 "낮이건 밤이건 빛이 살짝만 있다 하면 플레어 현상이 너무 심하다"며 "빛이 없는 곳만 촬영해야 하는 건지 의문이 갈 정도로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인터넷 상에 공개된 아이폰11로 촬영한 사진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플레어 현상이 발견된다. 특히 심야 시간대에 찍은 사진에서 이러한 모습을 더욱 자주 볼 수 있다. 네온사인이나 조명의 불빛이 마치 거울처럼 대칭의 형태로 허공에 나타나는 경우가 가장 흔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플레어 현상이 일어나는 이유는 일반적으로 디지털 카메라로 밝은 물체를 찍을 때 발생한다. 피사체가 너무 밝아서 이미지 센서가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을 넘어설 때 생기는 일종의 오류인 셈이다. 하지만 아이폰11 프로에서 유독 플레어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는 점에서 하드웨어 측면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해당 현상이 지적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9월 아이폰11 시리즈가 최초로 출시된 이후 외신이나 리뷰어들도 동일한 현상이 발생한다며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해외 과학매체 파퓰러사이언스는 아이폰11의 리뷰 기사에서 "아이폰11프로 모델은 전작보다 큰 렌즈를 통해 이미지 품질을 높였지만 더 심한 플레어(고스트) 현상이 발견된다"며 "이는 일반 카메라의 경우 렌즈 필터를 제거하면 방지할 수 있지만 아이폰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플레어 현상의 원인에 대해 "아이폰11 프로의 후면 카메라를 덮고 있는 유리는 렌즈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난반사를 만들고 강한 플레어 등의 현상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또 다른 국내 커뮤니티에 해당 현상의 문제를 제기한 한 이용자는 "아이폰XS 시리즈나 이전 모델에서도 이런 현상이 발생하긴 했지만, 이렇게 심하진 않았다"며 "소프트웨어적으로 후처리 과정 때라도 보정할 수는 없겠냐"고 답답함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